경기도 챌린지리그(GCBL) 챔피언! > 뉴스

구단소식

구단소식 뉴스

경기도 챌린지리그(GCBL) 챔피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11-01 16:25 조회69회 댓글0건

본문



계형철 감독이 이끄는 고양 위너스가 김형문의 호투에 힘입어 경기도챌린지리그 초대 우승을 차지했다. 

고양 위너스는 30일 파주 에이스볼파크에서 펼쳐진 경기도챌린지리그(GCBL) 챔피언결정 5차전에서 성남 블루팬더스를 맞아 6-2로 승리했다. 고양 위너스는 2018시즌 정규리그 1위(31승 1무 14패)에 이어 챔피언시리즈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는 통합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챔피언결정 4차전까지 고양 위너스와 성남 블루팬더스 양팀은 2승씩을 나눠가졌고 5차전에서 챔피언이 결정되는 상황이었다. 고양의 계형철 감독은 선발투수로 김형문(前 넥센히어로즈)를 내세웠고, 성남의 마해영 감독은 최성민(前 LG 트윈스)를 낙점했다.   

 

201810311006778967_5bd900594c803.png
고양 위너스 김형문 선수


경기 초반 투수전의 분위기를 먼저 깨트린 것은 고양 위너스의 주장 한승민이었다. 한승민은 2회말 공격 2사 후 주자 없는 상황에서 최성민의 3구째를 중월홈런으로 연결시키며 1-0 리드를 가져왔다.

마해영 감독의 성남 블루팬더스도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김형문의 148km 직구에 고전하던 성남은 4회초 정규식-박휘연의 안타로 만들어진 2사 1, 2루 찬스에서 김성환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경기를 1-1 동점으로 만들었다.  

고양의 반격도 곧바로 이어졌다. 4회말 바뀐 투수 고휘재를 상대로 김규남-김태성의 안타와 상대 수비 실책을 묶어 2점을 뽑아내며 3-1로 앞서나갔다. 이 후 정규식의 우월 솔로홈런이 터지며 3-2까지 성남이 추격했지만 고양의 타선이 장범수의 2타점 적시타와 상대 실책으로 3점을 더 만들어내며 결국 6-2로 고양이 승리했다. 

이 날 선발투수로 나선 김형문은 성남 블루팬더스를 상대로 9이닝 동안 삼진 11개를 곁들이며 2실점으로 틀어막아 챔피언결정전 MVP로 선정됐다. 

이로써 모든 일정을 끝낸 GCBL의 팀 들은 겨울 휴식기 동안 선수 선발 트라이아웃과 동계훈련을 진행하며 2019시즌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GCBL 김준수 사무국장은 "무엇보다도 지난 1년간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시즌 중 김성민 선수가 SK 와이번스에 입단하는 성과도 있었고 호주 프로리그에도 5명의 선수가 진출하게 됐다. 리그 선수들이 본인의 기량을 열심히 갈고 닦은 만큼 계속해서 좋은 소식이 전해지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법인명 : (사)고양위너스독립야구단 / 법인고유번호 : 172-82-00183 / 연락처 : 031)976-0906 / E-mail : goyangwinners@naver.com소재지 :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일중로 78, 201호(일산동, 대인프라자)

Copyright ⓒ goyangwinners.com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로그인 메이크24 바로가기